입을 벌리거나 음식을 씹을 때 귀 부근이 아프거나 "딱"하는 소리가 난다면 우선 턱관절 질환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턱관절이란 귀 앞쪽에 위치한 위턱뼈와 아래턱뼈의 연결부위로서 다른 관절과 마찬가지로 섬유조직으로 구성된 디스크를 갖고 있으며 입을 벌리거나 음식을 씹을 때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합니다.

턱관절 질환은 흔히 입을 벌리거나 다물 때 양쪽 귀 앞에 있는 관절 즉 측두 하악 관절에서 소리가 나거나 통증이 있을 때를 말하며 통증 때문에 입을 벌리기가 곤란하거나 턱이 빠지는 경우도 포함됩니다. 측두하 악관절이란 머리뼈와 아래 턱을 귀 밑에서 연결하는 관절로 그 사이에는 관절원판이라 불리는 디스크형 연골이 있습니다.

턱관절 질환의 원인은 명확하지는 않지만 교통 사고나 외상으로 교합의 부조화현상이 생기거나, 스트레스 등으로 이를 악무는 습관, 손톱 깨물기, 턱괴는 습관, 입을 크게 벌리는 버릇, 질긴 음식을 좋아하는 식습관등에서 무의식적으로 생기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부분에 과도한 힘이 가해지면 디스크가 원래위치에서 이탈되어 여러 가지 증상 및 턱 주변의 근육통증도 유발시키게 되는데 이를 턱관절 질환이라 부릅니다.

대개 처음 나타나는 증상은 입을 벌리거나 다물 때 귀 앞 부근에서 "딱"하는 소리가 나는 것입니다.
물론 정상인 경우에도 이런 소리가 날 수 있으나 일단은 경계를 해야합니다. 좀더 진행되면 입을 벌리거나 음식을 씹을 때 귀 앞 부근에 통증이 나타나고 입이 갑자기 안벌어지는 경우도 생기게 되며 목 뒷부분 혹은 어깨부위에 근육통 및 만성두통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이단계까지 오면 이미 상당히 질환이 진전된 상태이므로 가능한 초기단계부터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진단은 설문 조사와 입을 가능한 크게 벌리고 턱을 앞으로 그리고 좌우로 움직이며 하악골의 운동 범위를 검사하는 방법이 있고, 악관절의 기능검사, 교합력 검사,촉진 검사, 방사선사 검사,컴퓨터 단층촬영법 등이 있습니다.

턱관절 질환의 치료방법으로는 약물요법, 행동요법, 스플린트 요법, 정서적 스트레스 요법 그리고 수술등이 있는데 일반적으로 스플린트 요법을 주로 사용하며 약물요법과 행동요법이 병행됩니다.

스플린트 요법이란 마우스피스 모양의 투명한 재질의 장치를 식사시간을 제외한 대부분의 시간동안 입안에 장착하는 것으로 치료기간은 대개 3 - 6개월이 걸리나 그이상 치료해야 하는 경우도 상당히 있습니다.

턱관절 질환의 예방책으로는 오징어와 같이 질긴음식이나 딱딱한 음식을 너무 자주 먹지 않도록 하고 특히 잠잘 때 이갈이를 하는 경우 스플린트를 장착하여 턱관절에 가해지는 과도한 힘을 분산시켜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